• TOUR
    바다의 파도소리를 들으며 아침을 맞이하는 곳, 태양펜션
    TOUR #01
    십리포해수욕장
    영흥도는 옹진군에서 백령도 다음으로 큰 섬입니다.
    섬의 북쪽 끝에 있는 해수욕장에는 900여 평의 수백년 된 소사나무 숲이 있어 여름철에는 더위를 식혀주는
    정자나무 역활을,겨울에는 방풍림 역활을 합니다. 전국 유일의 해변 괴수목 지역으로서 옹진군에서는 이를 적극 보호하고 있습니다.
    약 4km의 왕모래와 자갈이 섞인 해변, 1km의 고운 모래밭은 주변 경관과 잘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며
    특히 야간에는 인천광역시의 불빛이 보여 장관을 이룬다. 해변 서쪽으로는 기암과석이 우뚝 솟아 있습니다.
    TOUR #02
    장경리해수욕장
    장경리해변은 자갈모래로 형성된 해변을 가지고 있으며 백사장의 길이는 1.5km 정도입니다.
    백사장에는 자갈이 함께 섞여있어 일광욕 등을 즐기기가 좋고 주변에는 100년이 넘는 소나무숲이
    우거져 있어 찾는 관광객들의 휴식처로 최고를 자랑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의 노송지대에서 보는 낙조는 아름답기로 소문이 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다른 서해의 해변과 마찬가지로 갯벌에 나가 조개, 낙지 등을 잡을 수 있습니다.
    가족을 동반한 관광객과 직장단위의 피서객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TOUR #03
    목섬&측도
    작은 바닷길이지만 물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어 로맨틱 데이트 코스론 최적입니다.
    목섬 너머로 보이는 측도도 선재도의 ‘바닷길 보물'중 하나입니다.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입니다.
    TOUR #04
    영흥수산물센터
    영흥대교(1.250m)는 국내 기술진최초로 건설한 시장교로 그 멋스러움을 더하며 대교끝자락에 위치한 각종
    싱싱한 수산물들은 관광객들의 회를 동하게 하며 맛의 향연에 빠져들게합니다.
    이곳이 바로 "영흥수협" 이 영흥지역 특산물들을 모아모아 관광명소로 만들어 놓은 곳입니다.
    저렴하고 신선한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곳이며 조개구이나 회등을 팔고있어 바다의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TOUR #05
    티라이트휴게소
    티라이트는 "빛의 파도"라는 의미로 바닷물(Tide)을 이용하여 만든 빛(Light)이 퍼져나가는 것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또한 T는 Tide(조력),Two-way(상호작용) Tomorrow(미래)를,LIGHT는 Light(빛),Delight(즐거움)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티라시아 휴게소는 40여m 깊이의 갯벌층 연약 지반과 9억 6,000만 톤의 조석량, 그리고 간척 사업 역사상 최대 조차로 알려져 있는
    10.3m의 조차를 극복한 난공사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현재 시화지구에는 첨단 산업, 종합 휴양 및 연구 기능을 갖춘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를 조성하고 있으며, 송산그린시티는 생태, 환경을 중시하는 자원 순환형 생태 도시로 가꾸어지고 있습니다.
    TOUR #06
    바다향기테마파크
    시원한 바다향이 풍기는 테마공원으로 자연의 아름다움이 가득한 곳입니다.
    가족이나 연인과함께 산책을 즐길 수 있는 4.3km의 산책로와 관찰데크 1.2km의 자연형 수로와 곳곳에 연못도 조성되어 있습니다.
    중앙광장 등 3곳에 조성된 화훼단지는 코스모스, 해바라기가 만발한데다 장승군락까지 설치되어 있어 볼거리가 가득합니다.

  •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저작권 |